원자력안전국민참여홈페이지 닫기

한국원자력안전재단

 

‘21년부터 방사선작업종사자, 생애 누적 피폭선량 통합관리

  • 번호 : 8419
  • 작성일 : 2020-09-14
  • 조회수 : 177

‘21년부터 방사선작업종사자, 생애 누적 피폭선량 통합관리


□ 원자력안전위원회(위원장 엄재식, 이하 원안위)는 11일 개최된 제125회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서 의료분야 방사선 종사자의 생애누적 피폭선량이 정확하고 체계적으로 통합 관리 될 수 있도록 하는 ‘원자력안전법 시행규칙 및 고시 일부개정(안)’을 심의·의결하였습니다. 

  ㅇ 이는 그간 「원자력안전법」, 「의료법」, 「수의사법」 등 법령에 따라 소관 부처가 각기 분산‧관리하는 종사자의 피폭선량을 통합해 상호공유하고, 이직 시 피폭정보가 연계 관리됨으로써 더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종사자를 보호하는 법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것입니다. 

□ 종사자의 방사선 피폭정보는 작업 중 받은 방사선의 정도를 측정한 것으로 개인별로 생애 누적되어 관리되어야하는 건강‧안전상 중요한 지표입니다. 정부는 종사자 보호를 위해 법률에 정하는 바에 따라 작업시마다 개인선량계 착용 및 피폭량 보고를 의무화하고, 보고받은 정보는 종사자별로 국가기록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.

  ㅇ 다만 의료분야의 경우, 공간 목적별*로 「원자력안전법」, 「의료법」 등에 따라 방사선 구역을 허가받고 있어 여러 법의 중복적용을 받는 경우 선량계를 각각 마련해 교체 착용해야하고, 그 피폭 정보는 법 소관 부처별로 각각 보고해야 하는 실정입니다.

     * 예시) A병원 내 X선 촬영실 (의료법 적용), 동위원소치료실 (원안법 적용)  

  ㅇ 이는 중복적용 종사자 개인의 피폭선량이 분산되어 관리됨에 따른 총 피폭량 정보의 왜곡과 타 법령 기관 이직시 이전 정보소실, 개인별 복수 선량계 관리 어려움 호소가 제기되는 원인이 되어왔습니다.  

□ 이번 시행규칙 개정안은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원안위, 보건복지부, 농림축산식품부 등 3개 부처가 수차례 협의 검토를 통해 공동으로 마련한 방안의 일환입니다. 

  ㅇ 타 법령에 따른 피폭정보를 상호 인정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 개인별 총 피폭량이 단일 선량계로 편리하고 정확하게 관리되고, 타법 기관 이직 시에도 이전 기록을 제출하도록 해 생애 누적관리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. 

  ㅇ 3개 부처는 이외에도 종사자 피폭선량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감지되는 경우 공동조사 추진 등 실무협력체계를 유지할 예정입니다. 

□ 엄재식 위원장은 “이번 개정으로 방사선으로부터 종사자를 보다 체계적으로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, 앞으로도 지속적인 부처 협력과 적극 행정을 통해 종사자가 중심에 서는 효율적인 피폭관리체계를 운영해 나갈 계획”이라고 밝혔습니다.  

□ 동 개정안은 ’21년 시행을 목표로 향후 관계기관 의견조회와 입법예고 등 절차를 거칠 예정이며, 복지부와 농림부에서도 기관별 소관 규정에 대한 개정 작업을 추진할 것입니다. 



  •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!

    담당자
    안내
    담당부서 및 담당자 원자력안전부 ( 국내ㆍ해외원자력소식 담당자 )
  • 마우스로 별표를 클릭하시면 평점을 부여하실 수 있습니다.

KoFONS SNS

메뉴닫기